장효조

  2020년 08월 02일 16시, 검색어 순위 20위에 올라와 있는 키워드입니다. 관련 정보는 아래에 뉴스와 블로그, 이미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뉴스

'타율 0.329' 박민우, 故장효조 이어 역대 2위...

'타율 0.329' 박민우, 故장효조 이어 역대 2위... "야구IQ 타고났다" [현장...

1위가 3632타석에 타율 0.331을 기록한 고(故) 장효조 전 삼성 2군 감독이다. 김현수(32·LG) 이전에 '타격 기계'로 불렸던 장효조 전 감독이다. 그야말로 KBO 리그의 전설. 아직 20대인 박민우가 무려 장효조와 비교되고...

배트 짧게 잡고 초고속 스윙…‘장효조가 안 치면 볼’ 선구안도

배트 짧게 잡고 초고속 스윙…‘장효조가 안 치면 볼’ 선구안도

장효조(1956∼2011)의 별명은 ‘타격의 달인’ ‘안타제조기’였다. 그는 대한민국 야구 사상 가장 정확한 타격을 구사한 타자로 꼽힌다. 프로 통산 타율 0.331로 2위 양준혁(0.316)을 멀찌감치 따돌린 역대 1위다. 장효조는...

양준혁·김현수의 '큰형님뻘' 장효조가 신인왕 놓친 이유

양준혁·김현수의 '큰형님뻘' 장효조가 신인왕 놓친 이유

다시 그리는 한국프로야구사 - 1983년 편 . 박성환 . 박성환

국대 감독도 반한 이정후 스윙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국대 감독도 반한 이정후 스윙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30살의 장효조(당시 삼성)는 선택의 기로에 놓여 있었다. 장타력과 정확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쫓아 갈 수... 장효조는 교타자의 아이콘이지만 1983년 데뷔 첫 해 18개 홈런(3위)을 기록한 홈런 타자이기도 했다....

장효조 홈런 3위에 첫 3연타석 홈런 [기록을 남긴 선수 기억에 남는 선수]

장효조 홈런 3위에 첫 3연타석 홈런 [기록을 남긴 선수 기억에 남는 선수]

장효조의 입에서 선뜻 응낙이 떨어지지 않자 경리단장은 놀라운 조건을 제시했다. 훈련소 면제에 월 100만 원... 장효조는 다음 날 육군 야구부에 입단했다. 대구상고와 한양대 2년 후배 김시진이 선임으로 있었다....

블로그

장효조

장효조

장효조-양준혁-이승엽-최형우-구자욱으로 이어지는 삼성 라이온즈 좌타계보의 시작점이다. 삼성 라이온즈에서의 등번호는 10번, 롯데 자이언츠에서는 20번이었다.[7]...

야구선수 장효조 신앙

야구선수 장효조 신앙

장효조 선수, 감독 스토리 56세의 짧은 인생 타격 천재, 타격왕 4회 3할 타율... 선교후원 부탁 부모님을 떠나간다는 것이 마음에 걸림 삼성라이온즈 장효조 선수 스토리

고(故) 장효조 감독에 바친 우승 - 2011 삼성라이온즈 우승

고(故) 장효조 감독에 바친 우승 - 2011 삼성라이온즈 우승

고 장효조 감독의 아들 장의태씨가 시구자로 나섰다. 또 모든 삼성 선수들은 한국시리즈 동안 유니폼 왼쪽 가슴에 장효조 감독을 추모하는 동그란 검정 패치를 달고...

[프로야구] 최고의 좌타자 교타자의 대명사, 레전드 장효조

[프로야구] 최고의 좌타자 교타자의 대명사, 레전드 장효조

그중에서 장효조는 가장 빛나는 이름이었다. 1983년 데뷔해 199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장효조는 현역 시절 안타제조기 타격의 달인이라는 명성을 얻을 정도로 뛰어난...

야구, 안타제조기 장효조 선수

야구, 안타제조기 장효조 선수

"야구, 안타제조기 장효조" 내가 다녔던 성동중학교에서 동대문운동장은 매우... 연세대는 최동원, 김봉연, 박해종 등이 있었고 당시 한양대도 장효조, 이만수, 김시진...

이미지

‘타격의 달인’ 고 장효조 전 감독 추모 행사 6일 삼성-KIA전서 열려 | 포토뉴스 [프로야구 레전드 올스타전 그때 그전설5]3할 3푼 1리, 타격의 달인 장효조 | 블로그 삼성 장효조 2군 감독, 지병으로 투병중 | 포토뉴스 야구 팬 모두를 놀라게 한 장효조 트레이드, 그 전말은? | 포토뉴스 프로야구 통산 최고 타율순위 TOP 10순위 | 블로그
장효조 타격의 달인 | 블로그 [장효조 삼성 2군감독 별세]영원한 3할타자 장효조 | 블로그 장효조 별세 | 블로그 [포토] 힘찬 스윙 장효조, '타격왕 실력 나오죠?' | 포토뉴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